경마배당률 빈틈없는 동행복권 파워볼 당첨후기 ӄ아싸

경마배당률 빈틈없는 동행복권 파워볼 당첨후기 ӄ아싸

아마도 이번 거래세 파워볼 가족방 인하에서는 농특세도 함께 조정될 것이다.
거래세는 이익에 물리는 세금이 아니라 거래할 때마다 내는 세금이다.

이 때문에 손실이 난 주식을  세이프게임 매도하는 데도 세금을 떼어간다는 비판이 많았다.
이익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다’는 대명제를 거스르는 과세인 셈이다.

물론 거래세 체제를 양도세 체제로 바꾸는 일에도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다.
세금 내는 것을 좋아할 사람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떤 명목이든 세금은 내야하고 조세정의의 취지를 감안하면 거래가 아닌
양도차익에 세금을 매기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다.

거래세, 매매 잦을수록 크게 증가
거래세는 거래금액 전체에 매겨진다. 주식을 매수할 때 내는 것은 아니고 매도할 때만 징수한다.

주식을 매도할 때마다 낸다는 뜻이다. 매도금액 규모가 클수록 또 매매횟수가 많을수록
세금도 늘어나는 구조다. 매매손익은 중요하지 않다.

이와 달리 양도소득세는 거래세와 달리 매매금액 규모나 매매횟수가
세금 산정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오직 매매차익이 얼마나 많이 발생했느냐에
따라 달라질 뿐이다.

이 차이가 어떤 결과를 만드는지 몇 가지 예시를 들어서 확인해 보자.
다음의 <표>는 1000만원의 투자원금으로 주식에 투자해 각각의 매매에서 이익과
손실을 냈을 때를 가정해 세금이 얼마나 부과되는지 계산한 결과다.

1번은 1년 동안 단 한번 주식을 매수·매도해 100만원의 차익을 낸 경우다.
증권사 매매수수료나 유관기관수수료 등을 제외할 경우

오직 증권거래세(농특세 포함)만 부과돼 원금+이익금의 0.25%인 2만7500원이 원천징수될 것이다.
하지만 22% 세율의 양도세 체제에서는 세금이 22만원으로 불어난다. 상당한 차이가 있다.

반대로 2번처럼 매매로 손실을 본 경우라면 주식으로 손해 보고 거래세까지 내는 상황은
피할 수 있어 그나마 괜찮긴 한데, 1번에서 양도세 내는 것에 비하면 2번의
아낀 거래세 금액이 초라해 보인다.

그런데 거래횟수가 늘어날수록 결과는 조금씩 달라진다. 투자자가 신이 아닌 이상
매번 매매차익을 거둘 수는 없는 노릇이고,

중간에 손실을 입는 경우도 꽤 많을 것이다. 그때마다 거래액에 세금이 붙는다고 생각해 보라.
<표>에서도 매매횟수와 함께 거래세가 증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4번과 5번 사례를 비교해 보자. 두 케이스 모두 1년간 300만원 손실을 입었지만
매매횟수가 5번이 한번 더 많았기 때문에 세금은 더 많이 낸다.

1번과 6번 케이스를 비교해도 이익금은 100만원으로 같지만 거래세는 5회를 매매한 6번
쪽이 훨씬 많았다.

우리의 투자행태나 투자성적을 생각해 보면 아무래도 1번이나 3번보다는 6번에
가까울 텐데 세금은 더 많이 내고 있다.

개인투자자 다수에겐 양도세가 유리
<표>에서는 1번부터 8번까지 모든 사례에서 거래세가 양도세보다 세금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매매횟수를 5회 이하로 가정한 결과라서 그렇다.
만약 7번 혹은 8번과 같은 방식으로 5회가 아니라 10회를 매매했다면 어느 쪽의 세금이 더 많을까?

양도세보다 거래세가 더 많아질 것이다
국내엔 투자자금을 1년에 10번 이상 매매하는, 즉 자금회전율이 1000%를 넘는
투자자들이 상당히 많다. 이들에겐 양도세를 내는 쪽이 유리하다.

외면하고 싶은 현실이겠지만, 주식투자에 참여하는 개인 중에는 최종적으로 이익을 내는
투자자는 많지 않다는 점도 생각해볼 문제다. 이들에게도 거래세보다 양도세 부과가 낫다.

물론 위의 두 경우는 투자자들이 지향하는 바가 아니다.
제대로 투자하는 경우를 전제로 따져봐야 한다.

eos파워볼 : eos엔트리파워볼

네임드 파워사다리
네임드 파워사다리